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페이지 하단 바로가기
자랑스런 한디원
  • [언론속의 한디원] “실무·산학교육과정 운영… 기업이 원하는 포트폴리오 준비”
  • 작성자 : 관리자
  • 2017-12-27
  • 506

 

한성대 한디원 시각디자인전공은 시각·패키지디자인, 광고·브랜드디자인, 일러스트레이션, 웹UX·UI디자인으로 나누어지며, 다양한 온·오프 통합 미디어 경험과 창의적 현장 실무 전문성을 실현할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다.

현장에서 요구되는 문제를 발견하고 새로운 해결방법을 찾기 위해 ‘Doing By Learning’ 교육 방식을 도입해 실무에 강한 디자인 전문가를 양성하는데 교육 목표를 두고 있다.

 

한디원 시각디자인전공은 매해 뉴욕 그라피스 애뉴얼(Graphis New Talent Annual 2018)공모전에 참가하고 있다.  

뉴욕 그라피스 애뉴얼은 명문 연감(年鑑)으로 평가받는 74년의 역사를 가진 국제 공모전이며 포스터, 디자인, 광고, 사진 분야 등에서 각각 수상작을 선정한다.  

매년 세계 각국에서 명문디자인대학의 다양한 작품들이 각축을 벌이며, 경합을 벌이는 국제적인 명문 대학생 디자인 대회이다. 

한성대학교 한디원 시각디자인전공 학생들은 포스터, 디자인, 일러스트레이션 분야 등에 12명이 올해에도 출품했으며, 출품작 모두 본선 진출에 성공했다.  

 

(사진) 뉴욕 그라피스 디자인 애뉴얼(일반부문), 정소라

 

 

학생들은 한디원 시각디자인전공 수업을 통해 현직에서 근무하고 있는 교수들의 생생한 강의를 들으며 실무 노하우를 쌓을 수 있었고, 전공 교수들과의 활발한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많은 피드백을 받고 있다.

 

이러한 한성대학교 한디원 시각디자인전공에 대해 박동주 교수를 통해 자세히 알아봤다.

 

 

Q. 거의 모든 미대마다 시각디자인학과가 개설되어 있다. 한디원만의 장점을 꼽는다면?

 

-한디원 시각디자인전공은 기업에서 원하는 디자이너를 양성하기 위해 시각디자인 각 분야에서 활약하는 실무 전문가를 교·강사로 채용해 현장감 있는 교육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이론에 치우친 단순 강의식 수업이 아닌 체험 및 경험교육 위주 수업을 통해 실무 현장에 빠르게 적응할 수 있다.

 

Q. 한디원 시각디자인전공은 매년 높은 취업률을 보이고 있는데 취업시장에서 경쟁력을 갖는 비결은 무엇인가?

 

-실무중심 커리큘럼과 산학교육과정 운영을 통해 기업이 원하는 포트폴리오를 준비할 수 있다. 또한 프로젝트 현장 경험을 통해 실무에 대한 적응력을 높인다.  

지도교수 1대1 멘토링 시스템을 통해 학생 개별 성향에 맞는 학습지도를 받을 수 있다.

국제디자인공모전 교과프로그램을 통해 국제적 감각을 지닌 크리에이티비티 능력을 갖추고 취업경쟁력을 높일 수 있다.  

산학 연계된 서울시 산하기관의 지원으로 창업교육 및 센터 산하의 스타트업 기업의 디자인프로젝트 개발을 수행할 수 있어 실무 경험과 창업 감각을 높일 수 있다. 또한 교육 이수 후 창업 프로그램을 통해 여성창업을 지원받을 수 있다. 

 

Q. 실무 현장 경험을 강조했는데 어떠한 산학협력 프로그램들을 진행해왔는지?

 

-NAVER 외주 컨텐츠 개발, 동부여성개발센터 스타트업 기업 디자인 개발, 글램핑코리아 홍보영상제작, 제주도교육지원청 진로교육 운영, 성북구진로직업체험지원센터 홍보물 디자인 제작 등을 진행해왔다.  

 

Q. 재학생들이 올 한해 다양한 국내외 공모전에서 수상했다고 들었다.

 

-뉴욕 그라피스 디자인 애뉴얼 수상(일반부문), 미국 크리에이티비티 어워드 동상, 부산국제광고제 AD STARS 수상, K-디자인 국제 어워드 수상, 문화그랑프리광고공모전 동상, 제16회국제지구사랑공모전 동상, 국제적정기술 디자인 대전 우수상, 제4회 서울 국제 일러스트레이션 공모전 특선, FERRIER Green Apple 사진공모전 우수상 등 다양한 국내외 공모전에서 수상하고 있다.

 

한디원은 실내디자인, 시각디자인, 산업디자인, 디지털아트, 패션디자인, 패션비즈니스, 미용학 등 7개 전공으로 운영되고 있으며, 체계적인 실무형 디자이너 양성을 최우선 목표로 하고 있다.


[쿠키뉴스 이영수 기자 juny@kukinews.com]

최신글